이주열 "대외 환경 변화에 대응 못 하면 신뢰 잃어"
이주열 "대외 환경 변화에 대응 못 하면 신뢰 잃어"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간부회의, 향후 10년 비전과 전략 등 혁신 방향 언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중앙은행이 저성장, 저물가 환경에서 통화정책 운용 등 새로운 도전과제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18일 한은 본관에서 간부회의를 열고 한은의 향후 10년 비전과 전략 등 혁신 방향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성장·저물가 환경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해야 하는 데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술 등이 발전하며 중앙은행의 결정을 둘러싼 대외 환경도 변했다"면서 "이런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국민의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직 운용체계, 조직문화, 업무수행 방식이 급변하는 환경과 국민의 기대에 부합하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은은 현재 조직 혁신 전략 등의 내용을 담은 '전략 2030'을 준비하고 있으며 내년 6월 창립 70주년에 맞춰 이를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한은은 세대 간 공감을 이끌어 내기 위해 이 혁신 전략 테스크포스(TF) 구성원의 30% 가량을 20~30대 인원으로 구성했다. 경영기획담당 이승헌 부총재보가 이끌 예정인 이 팀은 20~30대 희망직원 9명, 집행간부 추천 직원 등 총 27명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