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삼환기업 신임대표에 김충식 총괄 부사장 선임
SM그룹, 삼환기업 신임대표에 김충식 총괄 부사장 선임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11.2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충식 SM삼환기업 신임 대표이사(사진-SM그룹)
김충식 SM삼환기업 신임 대표이사(사진-SM그룹)

SM그룹(회장 우오현)은 22일 SM삼환기업 김충식 총괄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에 선임한다고 밝혔다.

김충식 대표이사는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한 뒤 지난 1982년 대우건설에 입사해 토목사업 담당 임원으로 수도권지역 TURN KEY공사 수주활동 및 공사관리 업무를 총괄하는 등 32년간 근무한 건설전문가다.

삼환기업이 법정관리 이후 SM그룹에 편입된 2018년 6월 영입돼 기술사업본부장, 총괄부사장을 역임하며 회사 정상화와 매출 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SM그룹 관계자는 "회사에 비전을 제시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나갈수 있는 리더십과 역량을 갖춘 인물로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이사는 "SM삼환기업을 경쟁력 있는 최고의 건설회사로 만들어 기업의 가치를 높여가도록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