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꺾고 68-60 승'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꺾고 68-60 승'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11.2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은 2연패에 빠지며 2승 4패
우리은행 박혜진 3점슛으로 61-57을 만들며 승리 이끌어가
우리은행은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68-60으로 이겼다. (사진-연합뉴스)
우리은행은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68-60으로 이겼다. (사진-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이 KEB하나은행을 제치고 68-60으로 승리를 거뒀다.

우리은행은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68-6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우리은행은 6연승 행진을 이어가며 6승 1패가 돼 KB스타즈를 제치고 단독 선두에 올랐다.

반면 하나은행은 2연패에 빠지며 2승 4패가 됐다.

이날 승리의 1등 공신은 외국인 선수 르샨다 그레이였다. 3쿼터 초반 4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퇴장당하지 않고 오히려 4쿼터에 골밑에서 리바운드와 득점을 올리며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의 선봉장이 됐다. 그레이는 28점 17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김정은은 16점 6리바운드로 뒤를 받쳤다.

하나은행은 마이샤 하인즈 알렌이 25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고 강이슬이 12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우리은행은 전반을 30-27로 앞선 채 마쳤지만 3쿼터 들어 하나은행의 변칙 프레스 수비에 고전했다. 3쿼터 시작 후 3분 30여초 동안 무득점에 그쳤고 이 동안 상대 하나은행의 마이샤에게 연속 7점을 내주면서 30-36의 역전을 허용했다.

여기에 그레이가 3쿼터 초반 4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리며 위기를 맞았다. 46-42로 맞이한 4쿼터에도 5분여 동안 김정은의 야투를 제외하고는 득점이 터지지 않아 고전했고 이 와중에 다시금 하나은행에게 3점슛과 골밑슛을 연이어 얻어맞으며 48-53으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4쿼터 중반부터 힘을 내며 다시 리드를 되찾아왔다. 그레이가 4반칙으로 몰린 상황이었지만 오히려 적극적인 플레이로 골밑을 지켜냈다.그레이 혼자 바스켓카운트 득점을 포함해 4연속 득점을 올리며 10점을 몰아넣는 활약 속에 우리은행은 경기 종료 4분 6초를 남기고 58-57의 역전에 성공할 수 있었다.

경기 종료 2부27초를 남기고 우리은행은 박혜진의 3점슛으로 61-57을 만들었다. 이후 상대 마이샤에게 3점슛을 내줬지만, 종료 1분 4초를 남기고 김소니아가 왼쪽 사이드에서 통렬한 3점슛으로 승리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대표이사 : 김순희
  • 발행·편집인 : 김순희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