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앞바다 29명 승객 탄 요트 '전복'…전원 구조
여수앞바다 29명 승객 탄 요트 '전복'…전원 구조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12.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초된 요트(사진-여수해경 제공)
좌초된 요트(사진-여수해경 제공)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29명을 태운 요트가 암초에 걸려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해경에 의해 즉시 구조돼 인명피해는 없었다.

2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 20분경 여수시 신월동 사도 남쪽 앞 130m 해상에서 43t급 요트 A호가 좌초됐다.

사고가 난 요트는 이순시 마리나항에서 출발해, 해상 투어를 마치고 돌아오던 중 수심이 낮은 곳에서 좌초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당시 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육상 순찰팀을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 이에 구조정에 승객 전원을 옮겨 태운 후 인근 해상에서 대기 중이던 경비정으로 이송했다.

현재 해경은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