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 뷔페 '쿠우쿠우'…경영진 '횡령·갑질' 혐의로 경찰 조사
초밥 뷔페 '쿠우쿠우'…경영진 '횡령·갑질' 혐의로 경찰 조사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12.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 등 임원 대상으로 수사
협력업체에 계약 유지 요건으로 부당이익 챙겨

스시 전문 뷔페로 유명해진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쿠우쿠우' 회장과 경영진들이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사진-쿠우쿠우)
(사진-쿠우쿠우)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쿠우쿠우 김영기 회장과 임원들을 업무상횡령 및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김영기 회장 등 경영진 일가는 협력업체들에게 계약 유지의 대가로 협찬을 요구하며 최근 4~5년간 금품 37억원 가량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납품업체에 회장 부부와 관련된 물건을 강매당하는 등의 갑질도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장사가 잘 되는 지점을 영업 중인 점주를 내쫓고 문을 닫게 한 후, 인근에 김 회장 자녀가 매장을 여는 등의 불공정 행위까지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쿠우쿠우 회장 및 경영진들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중이다.(사진-쿠우쿠우 홈페이지)
쿠우쿠우 회장 및 경영진들이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중이다.(사진-쿠우쿠우 홈페이지)

쿠우쿠우 측은 이에 대해 전면 부인에 나섰다. 쿠우쿠우 측은 "협력업체로부터 불합리한 지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물품 구입을 강요하는 등 갑질을 한 적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회장의 딸이 매장을 새롭게 오픈한 것과 관련, 전 가맹점주와 정당한 방법으로 계약한 것이며 딸이 자신의 재산으로 매장을 연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지난 10월 경기 성남시 소재 쿠우쿠우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여서 아직 김씨 등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며 "조만간 김씨 등 소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쿠우쿠우는 지난 2011년 초밥뷔페 전문 1호점을 오픈하고 현재까지 전국에 21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기업으로 몸집을 키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