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숨져…노조 "무급휴직 스트레스 탓"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숨져…노조 "무급휴직 스트레스 탓"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12.0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교육 대기 중 구토증상 및 심정지
노조 "퇴직압박·생계문제로 크게 힘들어 해"
한국GM(사진-연합뉴스)
한국GM(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GM) 부평공장에서 근무 중이던 비정규직 노동자가 갑자기 쓰러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한국지엠 비정규직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시경 인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 A(47)씨가 구토증상을 보이며 쓰러진 것을 동료직원이 발견했다. 곧바로 119에 신고해 출동한 구급대에 의해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이날 직무교육을 받기위해 출근 후 대기 중 구토와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GM 비정규직노조는 A씨가 순환무급휴직 등으로 받은 스트레스가 큰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숨진 A씨는 2006년 한국지엠에 입사해 10년 넘게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해 왔다. A씨는 지난해부터 부평2공장 근무체제가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되면서 2달에 1번씩 순환휴직을 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생계문제와 고용스트레스로 크게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 관계자는 "A씨는 지난해부터 2달에 한번 무급휴직을 하면서 퇴직에 대한 압박과 스트레스에 노출돼 있었다"며 "주위에 비정규직 해고자가 많아 A씨도 이로 인한 압박이 컸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망원인 파악 조사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