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 클루버, 추신수와 한솥밥…텍사스로 이적
코리 클루버, 추신수와 한솥밥…텍사스로 이적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12.1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리 클루버)
(사진-코리 클루버)

사이영상을 2회 받은 우완 투수 코리 클루버(33)가 추신수(37)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는 16일(한국시간) "중견수 딜라이노 디실즈(27), 우완 투수 에마뉘엘 클레이스(21)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보내고 클루버를 영입하는 트레이드를 했다"고 밝혔다.

클루버는 2011년부터 2019시즌까지 클리블랜드에서 경기하며 총 98승 58패 평균자책점 3.16을 기록했다.

2014년 2017년에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으며 2018시즌엔 20승7패 2.98점의 성적을 나타냈다.

하지만 2019시즌에는 경기 중 타구에 맞아 오른팔이 골절되면서 7경기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한편 텍사스는 올해 스토브리그에서 자유계약선수 류현진의 행선지 후보로 주목됐지만 이달 초 영입전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