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버토리얼]마리오아울렛, 쇼핑몰 최초 4만8600년 전 '카우리소나무' 선봬
[애드버토리얼]마리오아울렛, 쇼핑몰 최초 4만8600년 전 '카우리소나무' 선봬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0.01.1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만8600년 전 카우리소나무로 만든 쇼핑몰 최초의 12미터 목재 테이블
마리오아울렛, 도심 속 자연 공간 주제로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 선사

국내 최초의 도심형 정통 패션 아웃렛, 마리오아울렛(대표: 홍성열)이 48,600 년 전 ‘카우리소나무’로 만든 테이블을 선보여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해당 테이블은 가로 12m, 세로 1.7m로 쇼핑몰을 방문한 고객들의 쉼터이자 약속 장소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마리오아울렛 1관에 위치한 ‘카우리(KAURI)소나무’(사진-마리오아울렛 제공)
마리오아울렛 1관에 위치한 ‘카우리(KAURI)소나무’(사진-마리오아울렛 제공)

마리오아울렛 관계자에 따르면 본 테이블은 원목의 원형을 해외 현지에서 그대로 수송해 온 것으로 국내에서는 크기가 맞는 포장 컨테이너 박스도 찾기 힘들 정도였다고 한다.

카우리(KAURI)소나무는 보통 길이가 20m, 직경이 4~5m이며 무게는 200~300t에 달한다. 강인하고 깨끗한 생명을 상징하는 뉴질랜드 토착종으로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나무이며, 죽고 나서도 재질이 썩지 않아 ‘살아 있는 화석’으로 불리기도 한다. 약 5만 년 전 빙하기 때 지각변동으로 뉴질랜드 북섬 늪지대에 매장되었다가 원형 그대로 보존되었다. 카우리소나무는 현존하는 이용 가능한 목재 중에 가장 오래된 나무로 인정받고 있다.

마리오아울렛 측은 카우리 테이블을 통해 “카우리소나무를 들여 온 최초의 쇼핑몰로 기억되기보다는 마리오아울렛이 추구하는 ‘도심 속 자연 공간’이라는 주제 아래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마리오아울렛 곳곳에 위치한 카우리 테이블로 “48,600 살 먹은 나무의 숨결을 서울 도심에서 느낄 수 있다”며 “고객들과 함께 자연이 주는 행복의 가치를 공유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리오아울렛은 도심 속에서 여가 문화를 즐기는 ‘원데이스테이(One-Day-Stay)’ 공간을 목표로 삼고 있다. 특히 마리오아울렛 3관인 마리오몰은 층별로 고객 이동 동선이 곧 경험과 여가 소비가 될 수 있도록 ‘경험 중심 공간’으로 기획되어 있다. 마리오몰에는 프리미엄 키즈카페인 ‘닥터밸런스’와 복합놀이공간인 ‘G2존’, 대형 서점인 ‘영풍문고’ 등이 입점해 있다. 뿐만 아니라 매장 곳곳에는 약 1천 여 그루의 나무들이 조성되어 있고 야외광장 한 켠에는 동물농장도 마련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