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청년 연구원 78.4%→54.3%로…'고령화 심화'
중기 청년 연구원 78.4%→54.3%로…'고령화 심화'
  • 방석현 기자
  • 승인 2020.0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 능력 약화 우려, 세제지원 확대 등 필요

중소기업연구원은 13일 발간한 '중소기업 청년 R&D 인력 현황분석과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지난 10년간(2008~2018년) 중소기업 연구원의 청년 비중(39세 이하)이 78.4%에서 54.3%로 24.1%p 감소해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기간 29세 이하 연구원 비중은 5.4%p(19.8%→14.4%), 30∼39세 연구원 비중은 18.7%p(58.6%→39.9%) 각각 줄었다.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 비중도(2018년 기준) 54.3%를 기록, 중견기업(64.7%)과 일반 대기업(62.0%)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성별론 남성 연구원의 절반이 넘는 51%가 40세 이상으로 분석됐다. 40세 이상 비중은 지난 10년간(2008~2018년) 23.7%에서 51%로 27.3%p 증가했다. 여성 연구원은 20대 비중(35.1%)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40세 이상 비중은 지난 10년간(2008~2018년) 5.9%에서 21.3%로 15.4%p 증가하는 등 경력단절 현상이 완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중소기업 1개사당 청년 연구원 수는 6.2명에서 2.3명으로 3.9명 감소했다. 29세 이하 연구원 수도 1.6명에서 0.6명으로 1.0명 줄었으며, 30∼39세 연구원 수도 1개사당 4.6명에서 1.7명으로 2.9명 감소했다. 반면 중소기업 40세 이상 연구원 수는 1.7명에서 1.9명으로 0.2명 증가했다.
 
또 중소기업의 51.8%가 적정 수준 대비 현재 R&D인력이 부족하며, 44.5%가 향후 R&D인력 수급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소기업 R&D투자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2018년 기준) 59.0%로 2013년(52.8%) 대비 6.2%p 증가했으며, 중견기업(50.5%)과 일반 대기업(38.6%)에 비해 높은 수준을 차지했다. 중소기업 연구원에 대한 인건비 증가분(3조 4000억원)도 중소기업 전체 연구개발비 증가분(4조 6000억원)의 73.6%를 차지했다.

중소기업연구원 노민선 연구위원은 “R&D인력이 고령화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의 연구능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며 “이공계 대학원생에 대한 장려금 지원과 석·박사 청년 R&D인력을 신규 채용한 중소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 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