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해녀 생애 다룬 '영덕 해녀 구술 생애사' 발간
영덕해녀 생애 다룬 '영덕 해녀 구술 생애사' 발간
  • 홍화영 기자
  • 승인 2020.01.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 해녀 직접 만나 들려주는 이야기 구술생애사로 담아
지역청년 2명, 해녀들이 소장한 옛 사진·기록물 수립
영덕군과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지난 13일 영덕해녀의 생애를 다룬 '영덕 해녀 구술 생애사:다시 태어난다고 해도 나는 해녀 할 거다'를 출간했다. (사진-연합뉴스)
영덕군과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지난 13일 영덕해녀의 생애를 다룬 '영덕 해녀 구술 생애사:다시 태어난다고 해도 나는 해녀 할 거다'를 출간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영덕 앞바다를 삶의 텃밭으로 가꾸며 평생 바다를 헤집고 다닌 '영덕해녀' 들의 곡진한 삶을 담은 책이 나왔다.

영덕군과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영덕 해녀 구술생애사:다시 태어난다고 해도 나는 해녀 할 거다'를 펴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 책은 조사연구자들이 영덕지역에서 지금도 '물질'을 하며 삶을 바다에 풀어 놓은 '영덕 해녀'들을 직접 만나 그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구술생애사 형식으로 담았다. 또한 이책에는 행간마다 '영덕 해녀'들이 바다를 지키며 살아 온 곡진한 내력이 영덕지방 방언을 통해 담아냈다.

이 책의 주인공은 대부분 10대 때부터 본격적으로 '물질'을 시작해 경력 최고 65년, 최소 40년 이상인 베테랑 해녀들로 최고령 해녀인 전일순(여·82·대부리)을 비롯 김경자(여·79·창포리), 김복조(여·79·경정2리), 김옥란(여·73·석리), 이석란(여·70·대진3리), 김순남(여·70·축산리), 김임선(여·69·삼사리), 최영순(여·68·경정1리), 김숙자(여·67·노물리), 권순이(여·65·금곡리) 해녀 등 10명이다.

지역청년 2명이 지난 1년 동안 영덕군 해녀에 대한 현황조사를 시작으로 10명의 현역 해녀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꼼꼼하게 채록하고 해녀들이 소장하고 있는 옛 사진, 기록물 등을 수집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영덕에는 200여명의 해녀가 있다. 상호배려와 협동조업에 기반해 어촌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해 온 살아있는 지역의 역사다. 해녀 수 감소와 고령화로 곧 사라질 위기에 놓인 영덕해녀의 보존·전승·계승을 위한 기반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대표이사 : 김순희
  • 발행·편집인 : 김순희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