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망쳤다" 시민 항의에…김현미 "동네 물 나빠졌네" 발언
"고양시 망쳤다" 시민 항의에…김현미 "동네 물 나빠졌네" 발언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0.01.1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 고양시민 비하 발언 논란
누리꾼 "시민에 대한 결례" 비판…국토부 "대응 계획 無"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의원 겸직 장관 신분인 김 장관이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시를 방문했다가 고양시민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14일 공개된 것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연합뉴스)

국토부 등에 따르면 김현미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회 및 송년회'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김 장관이 주민들과 인사한 후 지지자들과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은 김 장관을 향해 "고양시가 망쳐졌다(망가졌다)"고 항의했다.

이에 김 장관은 주민들에게 "안 망쳐졌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답변했다. 하지만 항의가 반복적으로 이어지자 김 장관은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말했다.

이는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이 정부 정책에 항의하자 김 장관이 주민들을 향해 해당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발언은 유튜브 등으로부터 급속도로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시민에 대한 결례"라며 김 장관의 태도를 지적했다.

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의 발언에 대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이 국회의원으로 지역구 행사에 참석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 장관이 아닌 정치인으로 참가한 행사에서 일어난 일이기에 대응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김 장관은 지난 3일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