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강원도에 농약안전보관함 지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강원도에 농약안전보관함 지원
  • 부종일 기자
  • 승인 2014.09.18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18일 강원도 양양군 서면 공수전리 산촌생태마을체험관에서 유석쟁 전무(생명보험재단), 김정삼 행정부지사(강원도), 신민섭 부회장(한국자살예방협회), 김진하 군수(양양군), 최홍규 의장(양양군의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사랑 녹색마을현판식을 개최하고, ‘생명사랑 녹색마을로 선정된 양양군 3개 마을에 113개의 농약안전보관함과 7개의 폐농약용기수거함을 전달했다.

 

이로써 재단은 올해 강원도 원주시, 횡성군, 화천군, 양구군, 양양군에 총 853개의 농약안전보관함과 40개의 폐농약용기수거함을 지원하게 됐다.

 

앞서 생명보험재단과 강원도, 한국자살예방협회는 지난 3월 강원도내 농촌지역의 음독자살을 예방하고 생명존중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지원하고 마을주민을 대상으로 생명존중교육 등을 시행키로 하는 내용의 농촌지역 농약안전보관함 지원사업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농약안전보관함은 농촌 주민들의 충동적 음독자살과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보급하는 것으로 잠금장치 등을 설치하여 특별 제작됐으며, ‘생명사랑 녹색마을로 선정된 곳에서는 농약안전보관함의 사용실태 모니터링과 정신건강증진 서비스도 시행되어 농촌 자살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이루어질 계획이다.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는 올해까지 재단은 약 2,500 농가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했고, 보관함 보급 농가에서는 농약안전사고 및 음독자살이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앞으로도 재단은 농촌지역의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본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