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법모집’ 삼성카드 임·직원 징계
금감원, ‘불법모집’ 삼성카드 임·직원 징계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4.10.2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카드  임·직원과 모집인들이 신용카드 회원 불법 모집과 관련 금융당국으로부터 무더기 제재를 받았다.

금융당국으로부터 회원 불법 모집과 관련해 회사와 해당 직원이 징계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삼성카드에 대해 신용카드 불법 모집의 책임을 물어 ‘기관주의’의 제재 조치를 내렸다.

금감원은 지난해 삼성카드에 대한 종합검사를 통해 이들 모집인이 회사로부터 받은 수수료를 이용해 연회비의 10%가 넘는 불법 경품을 고객들에게 지급하고, 본인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회원을 모집한 사실을 적발했다.

불법으로 회원을 모집한 모집인 16명에게는 1인당 수백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원회에 건의했다. 관리 책임이 있는 5명 안팎의 삼성카드 임직원에는 경징계를 조치했다.

그동안 신용카드 회원 불법 모집 사실이 드러날 경우 모집인에게만 과태료가 부과됐다.

이번 제재는 2012년 카드사에 책임을 묻도록 관련법이 개정된 이후 처음 부과된 사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