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 스페셜
깨끗한나라 생리대 ‘릴리안’ 부작용 논란...사측 “교환 가능하나 환불·리콜 계획 없어”깨끗한나라 “릴리안 부작용, 제품과의 인과관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김민선 기자
  • 승인 2017.08.21 18:30
  • 댓글 0

[일요경제=김민선 기자] 깨끗한나라의 생리대 ‘릴리안’에 관한 부작용 사례가 온라인상에서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제품 교환 규정이 명확히 공지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혼선이 발생하고 있다. 본사는 리콜·환불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릴리안을 사용 후 생리량 감소, 극심한 생리통, 피부 발진 등의 부작용을 경험했다는 소비자 불만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해당 생리대에 대한 품질검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힌 상태다. 이는 깨끗한나라가 18일 한국소비자원에 시판 중인 릴리안 생리대 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 데 대한 조치로 파악된다. 식약처는 이달 중 해당 물품을 수거하고 9월 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깨끗한나라는 릴리안의 부작용 후기가 잇따르자 지난 10일 전성분 정보를 공식 홈페이지를 게재하기도 했다.

소비자 불만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깨끗한나라는 릴리안에 대한 환불이나 리콜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일요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현재는 식약처 조사가 진행된다고 하니까 소비자가 원할 경우에 미개봉은 당사의 다른 제품으로 교환을 하고 있다”며 “환불이나 리콜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깨끗한나라는 각 판매점에서 교환·환불 등에 있어 어떤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관계자는 “판매점에서도 영수증이 있으면 교환이 가능하다”고 말했으나 환불과 관련해서는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측의 완고한 입장에 릴리안으로 인해 부작용을 겪더라도 소비자는 환불받을 수 없고 깨끗한나라의 다른 제품으로 교환받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생리량이 줄고, 발진 발생한다는 내용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식약처에서 당사 생리대를 사용해서 발생한 거라는 게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민선 기자  jane@ilyoeconomy.com

<저작권자 © 일요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