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LG그룹 압수수색…구본무 회장 일가 탈세 혐의 입증?
檢, LG그룹 압수수색…구본무 회장 일가 탈세 혐의 입증?
  • 신관식 기자
  • 승인 2018.05.0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LG그룹 사주 일가 소득세 탈루 고발
9일 오전 검찰이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구본무 회장 일가의 탈세와 관련 국세청의 고발 접수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검찰이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구본무 회장 일가의 탈세와 관련 국세청의 고발 접수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LG그룹 사주 일가의 탈세 혐의를 포착, 본격적인 수사 착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9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맞은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 재무팀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그룹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LG그룹 고위 관계자는 "뜻밖에 닥친 압수수색이라 뭐라고 할 얘기가 없다"며 "우선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방침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본사 재무팀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세무·회계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이 이처럼 LG그룹에 대해 본격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에는 국세청으로부터 구본무 회장 등 LG그룹 사주 일가가 소득세를 탈루했다는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이 진행 중에 있으므로 이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설명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재계에서는 상대적으로 오너리스크가 작은 것으로 알려진 LG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에 다소 의외라는 반응도 나왔다.

한 재계 관계자는 "구본무 회장 등 사주 일가의 탈세 문제인지는 알 수 없지만 최근 삼성, 현대차, 롯데 등 주요 그룹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LG그룹마저 압수수색 대상이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재계에서는 혼란스럽다"며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이 이번 압수수색으로 구 회장 사주 일가의 소득세 등 탈세 혐의를 입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