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號 DGB금융지주 조직개편 '후폭풍'…강압적 부당해고 공방
김태오號 DGB금융지주 조직개편 '후폭풍'…강압적 부당해고 공방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8.07.2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임 임원 "부당해고"…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
DGB금융지주 "타협 노력 중"
최근 DGB금융지주 임원 인사 단행 조치로 해임 된 9명의 임원들이 해고 조치에 불복하며 대구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조치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인사 조치를 둘러싼 갈등이 커질 전망이다.
최근 DGB금융지주 임원 인사 단행 조치로 해임 된 9명의 임원들이 해고 조치에 불복하며 대구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조치를 신청할 것으로 알려져 이번 인사 조치를 둘러싼 갈등이 커질 전망이다.

DGB금융지주가 이달 초 단행된 임원 인사를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해임된 9명의 임원은 해고가 부당하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인사 과정에 불법이 있다고 주장하며 오는 24일과 25일 대구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할 예정이다.

23일 DGB금융지주에 따르면 조직개편을 앞두고 대구은행 상무급 이상 임원과 그룹 관계사 대표이사, 부사장 등 17명이 일괄 사직서를 낸 가운데 지난 4일 단행된 임원 인사에서 부행장, 상무 등 11명을 해임했다.

해임된 11명 중 김남태 부사장은 금융회사 지배구조법에 따라 임기 내 해임이 불가능한 준법감시인이어서 해임이 철회됐고, 김경룡 DGB금융지주 회장대행은 대경TMS 사장에 선임됐다.

일괄 사직서를 낸 임원 중 박명흠 은행장대행 등 6명은 유임됐다.

해임된 9명은 사직서 제출이 강압에 의한 것이고 부당해고라며 반발하고 있다.

인사 상무가 인쇄용지를 일괄 배포하고 동일 날짜, 동일 시간대에 동일 사유(일신상의 사유)로 사직서를 작성한 것이 강압의 증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임원회의에서 김경룡·박명흠 두 대행이 실제 사직서를 내는 것이 아니라 대외적으로 각오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며 "은행장대행이 임시 보관해 결격 있는 임원 외에는 반환하는 조건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상법상 이사 지위에 있지 않고, 대표이사 지휘를 받아 전결권을 갖고 업무를 수행하는 근로기준법상 근로자로 임기 2년을 보장받았는데 하루아침에 부도덕한 인물로 낙인찍혔다"며 명예회복을 요구했다.

특히 상무 4명은 일선에서 근무하다가 승진한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아 최근 불거진 비리와도 전혀 무관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공개질의서에서 "인사 직후 면담한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은 '감독기관이 17명 전원 사퇴를 요구했으나 사정해서 일부 임원을 유임시켰다'고 말했다"며 감독기관 담당자를 밝히고 임원 각자 해임사유를 밝히라고 했다.

해임 임원들은 김 회장 측 답변이 없자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시작으로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번 해임인사는 지방노동위원회에서 2개월간 조사해 결론이 나지 않으면 중앙노동위 심의와 소송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 해임 임원은 "변호사, 노무사와 법률 검토를 마쳤다"며 "부당하게 비등기 임원을 해임한 다른 금융그룹에서 승소한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도 '관치금융'에 대한 질의서를 보낼 예정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인적 쇄신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안타깝게 빚어진 일이다"며 "은행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접점을 찾으려는 노력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