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직업군 ‘스타강사·건설턴트’ 국세청 세무조사 불가피
부동산직업군 ‘스타강사·건설턴트’ 국세청 세무조사 불가피
  • 이승구 기자
  • 승인 2018.11.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사‧컨설턴트 21명 조사 착수…고액 강의료 수입 신고누락‧불법전매 혐의
“부동산 강사 추천 투자지역 부동산 거래도 모니터링해 탈세 혐의 조사”
정부세종청사 국세청 전경

국세청이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을 조장한 것으로 의심을 사고 있는 이른바 부동산 ‘스타 강사’ 등에 대해 세무조사에 들어간다.

이들은 부동산투자 관련 강의‧컨설팅 등으로 고액의 강의료를 받고 수입 신고를 누락하거나, 직접 다수의 부동산거래를 하면서 세금을 탈루하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국세청은 부동산 투자 관련 강사와 컨설턴트 21명을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국세청은 부동산 강사에 대해 개별적인 세무조사를 벌인 적은 있지만, 직업군을 상대로 집중 세무조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수년간 소위 일부 ‘스타’ 강사들은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수강생을 모은 뒤 고액의 대가를 받고 ‘유망 투자 지역’을 찍어주는 방식의 강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수강생 중에는 전문 투기세력이 아닌 주부나 학생 등 서민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최근 사회적으로 논란이 크게 일기도 했다.

국세청은 자체 정보를 분석해 탈세가 의심되는 부동산 강사·컨설턴트를 세무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 등을 중심으로 부동산 투자 관련 강의나 컨설팅을 하면서 고액의 강의료를 받고 수입 신고를 하지 않는 혐의를 받는다.

또한 이들 가운데 직접 부동산 거래를 하면서 분양권 불법전매, 다운 계약 등으로 세금을 탈루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부동산 강사가 추천한 투자 지역의 부동산 거래도 모니터링해 탈세 혐의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번 세무조사를 통해 부동산 강사·컨설턴트가 강의 활동 외에 대규모 부동산 투자에 직접 관여한 사실이 확인되면 시세 조정 의혹 등도 불거질 수 있다.

부동산 강사의 ‘유망지역’ 강의가 사실상 비정상적인 투기 수요를 부풀리기 위한 계산된 행동이었다는 의심도 더 커질 수 있다.

앞서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전문 강사에 대해 현장 정보 수집을 강화하겠다”며 전격 세무조사를 예고한 바 있다.

한편, 국세청의 감시망이 강화되면서 일부 유명 부동산 강사들은 예정된 강의를 잇달아 취소하는 등 온라인 상에서 자취를 감춘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