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충남도,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 박현우 기자
  • 승인 2019.01.0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도 소나무숲
안면도 소나무숲

충남도가 충남 태안 안면도 소나무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2일 밝혔다.

안면도 소나무숲은 산림청 심사를 거쳐 산림 생태·경관·문화적 등으로 보존 가치가 큰 유·무형의 자산인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이에 도는 소나무숲에 안내판과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등 미래 세대를 위해 계속 보존·관리할 방침이다.

이 소나무숲은 안면도 자연휴양림 내 위치한 115㏊ 규모로 고려시대부터 존재하던 천연 소나무숲이다.

또 다른 지역 소나무보다 단단한 것이 특징이며, 줄기가 통직하고 수고가 높은 우산 모양의 수형으로 수려한 미를 자랑한다.

조선시대에는 봉산(벌목을 금지한 산)으로 지정돼 △궁궐 건축 △선박 제조 △왕실 재궁용 목재로만 사용되는 등 특별 관리를 해왔다.

최영규 도 산림자원과장은 “안면도 소나무의 체계적인 보존하고자 안면송 조림, 중층림 숲 가꾸기 등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며 “충남지역에 산재해 있는 유·무형의 산림문화자산을 지속 발굴해 후대에 더욱 가치 있는 자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