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노동자 안전 위해 손 맞잡은 노·사·정
항만 노동자 안전 위해 손 맞잡은 노·사·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2.0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정, '부산항 사고 예방 및 근로자 안전을 위한 협약'에 한목소리
부산항 안전관리 상설협의체도 가동
부산해양수산청, 항만공사, 항운노조, 항만물류협회, 항만산업협회, 항만연수원 등 6개 기관·단체 대표자는 31일 부산항만공사에서 '부산항 사고 예방 및 근로자 안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최재준 항만연수원장, 김상식 부산항운노조위원장, 김준석 부산해양수산청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이준갑 부산항만물류협회장, 김영득 부산항만산업협회장.(사진-연합뉴스)

부산항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 노·사·정이 협상 테이블에서 손을 맞잡았다.

부산해양수산청, 항만공사, 항운노조, 항만물류협회, 항만산업협회, 항만연수원 등 6개 기관·단체 대표자는 31일 부산항만공사에서 '부산항 사고 예방 및 근로자 안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단체는 '안전하게 함께 행복한 부산항'을 목표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하역 장비 점검·보수 등 작업환경 개선에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노·사·정은 부산항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고를 분석,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연구개발도 추진키로 했다. 동시에 현장 노동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시행하고 캠페인을 벌이는 등 안전문화 확산 노력도 기울이기로 했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부산해수청은 항만공사, 항운노조, 항만연수원, 부두 운영사 등이 참여하는 부산항 안전관리 상설협의체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부산해수청에 따르면 이 협의체는 사고 예방 정보와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법이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항만 노동자의 안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부산해수청은 부산고용노동청과 안전보건공단과도 협력체계를 갖춰 나갈 예정이다.

부산해수청 관계자는 "노사정 협약 체결과 상설협의체 구성을 계기로 사고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체계적인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항운노조원 3명을 포함해 5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치는 등 사고가 잇따라 해수부와 항만공사 차원의 안전관리 체계 구축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지금까지 항만 내 안전관리는 고용노동부와 산업안전보건공단이 전담해 왔고, 해양수산부는 관련 법과 조직이 없다는 이유로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지만 부산해수청은 이번 협의체 구성을 통해 항만 노동자의 안전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만을 마련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식에서 김준석 부산해수청장은 "노사정 협약을 계기로 생산성 위주의 작업 방식에서 벗어나 노동자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문화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