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5억달러 규모 외화 신종자본증권 발행
KB국민은행, 5억달러 규모 외화 신종자본증권 발행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2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5일 5억 달러 규모의 바젤 3 적격 외화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상각형 조건부 자본증권이란 은행이 부실기관 지정 등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경우, 자동으로 상각되거나 주식(자본)으로 전환되는 채권이다.

발행금리는 4.35%로,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2.639%를 가산한 수준이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이달 초 정부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발행 이후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발행된 달러화 채권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성공적으로 자금을 조달해 의미가 크다"며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Sustainability) 형식으로 외화 신종자본증권을 발행, 투자자 다변화에도 성공했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KB국민은행은 이번 발행에서 무디스의 'Baa3', S&P의 'BBB-' 등 투자 적격 등급을 확보하며 총 128개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총 27억달러의 주문을 확보했다.

투자자의 지역별 비중은 아시아 61%, 미국 25%, 유럽 14%였다. 투자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 76%, 보험사 14%, 은행 8%, PB·기타 기관이 2%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