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궈훙 중국 대사 "일본의 한국 경제보복 성공 못 할 것"
추궈훙 중국 대사 "일본의 한국 경제보복 성공 못 할 것"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간 역사적 갈등에서 중국은 한국 입장에 서게 될 것"
"중국 정부, 이른 시일 안에 시진핑 주석 방한 위해 노력"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가 11일 인천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한중관계와 한반도 형세'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가 11일 인천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한중관계와 한반도 형세'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는 한국 대법원이 일제 전범기업의 강제징용 사실을 인정한 판결 이후 자행된 일본의 대(對)한국 경제보복 조치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견해를 11일 피력했다.

추 대사는 이날 인천시 연수구 쉐라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새얼아침대화' 초청 강연에서 '한중관계와 한반도 형세'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근현대 국가 관계에서 경제적 수단으로 제재해 상대를 굴복시킨 사례가 없다"며 "한민족은 자존감이 높고 의지가 강한 민족이기 때문에 아베 총리가 역사 문제를 이유로 경제 제재를 가하는 것은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보복 조치는 효과도 없고 국제사회의 지지도 받을 수 없다"며 "이런 방식은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일본도 피해를 보게 돼 결국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 문제에서 일본은 가해자이고 한국은 피해자여서 피해자가 조금은 지나친 요구를 한다 해도 가해자는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중국은 일본 군국주의의 피해국으로서 당연히 한국 입장에 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5년 6개월째 주한 중국대사로 재임 중인 추 대사는 사드 사태 이후 다소 소원해진 양국관계를 이야기하면서도 양국의 관계 회복에 믿음을 보였다.

추 대사는 "저는 한중관계를 '이혼하면 안되는 부부 관계'로 본다"며 "부부관계가 아무리 좋아도 이런저런 이유로 갈등이나 이견이 생길 수 있고, 평생 싸우지 않는다고 해서 정상이라고 볼 수도 없는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한중관계도 수교한 지 27년이 됐지만 거슬러 올라가면 문자 기록이 있는 시간까지 수천 년의 교류 역사가 있다"며 "관계가 좋을 때 상대방에게 기대할 필요도 없지만, 관계가 예전 같지 않다고 해서 비관할 필요도 없다"고 강조했다.

추 대사는 양국관계가 그동안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이유로 정치적인 상호 신뢰, 공동의 이익 존재, 국민 간 활발한 소통, 다자간의 국제협력을 들며 향후에도 이 4가지를 양국관계 회복의 중심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적인 신뢰 관계를 확대해야 하는 데 특히 최고위층 간 신뢰 회복은 매우 중요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중국 정부도)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이른 시일 안에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 가능하다고 말할 순 없지만, 제가 재임하는 동안 성사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한 논의는 지난 6월 일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계속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한 외교 고위관계자는 최근 통신사 특파원에게 "연내 방한을 목표로 논의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