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중소 핀테크 보안 사업체에 9억 지원…연말까지 선착순 접수
금융위, 중소 핀테크 보안 사업체에 9억 지원…연말까지 선착순 접수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2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올해 연말까지 핀테크 보안사업을 하는 중소 기업 지원 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8월, 핀테크 추가경정 예산의 국회 통과로 당국이 총 22억3500만원의 핀테크 지원예산을 추가 확보함에 따라 이 중 9억8500만원이 신규 내역사업인 '핀테크 보안지원'에 배정된다.

핀테크 보안 지원 사업대상은 금융규제샌드박스 등에 선정됐거나, 오픈뱅킹에 참여할 핀테크기업 중 중소기업기본법상 중소기업에 해당하는 업체다.

지원금액 9억8500만원은 개별 기업당 점검비용의 75%로 쓰일 예정이다. 나머지 25%는 핀테크 보안 중소기업이 자비로 부담한다.

다만 이번 지원 사업은 선착순 접수·지원될 예정으로, 예산 소진시 조기마감 될 수 있다.

지원금은 전문기관으로부터 ▲취약점 점검 ▲보안점검을 받는 용도로 한정돼 보조금의 형태로 중소기업에 지원된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 등의 금융결제 인프라 참여 확대에 대응하는 선제적 보안지원으로 리스크를 예방하고 오픈뱅킹의 안정적 정착을 유도하는데 지원사업의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보안관제 투자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