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붉은수돗물 피해자, '콸콸 새는 인천시 재정 지적'
인천 붉은수돗물 피해자, '콸콸 새는 인천시 재정 지적'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11.0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보상금액 신청자 개별통지 후 보상금 지급 방침
피해자 A씨 "인천시 상수도본부 탁도계임의조작 혐의 집중 수사 요구"
인천시는 수돗물 사고 피해보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한 개인별 보상금을 이달부터 지급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시는 수돗물 사고 피해보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한 개인별 보상금을 이달부터 지급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 피해자들에게 개인별 보상금을 지급한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콸콸 새는 인천시의 재정을 지적하고 있다.

인천시는 수돗물 사고 피해보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한 개인별 보상금을 이달부터 지급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일반가구 신청자 4만1159건 중 46.87%(1만9704건)가 신청한 보상금 전액을, 나머지 53.13%(2만2332건)는 감액된 금액을 받게 된다. 가구당 평균 13만1500원 수준이다. 소상공인은 영업보상을 포함해 887개 업체에 모두 8억5200만원이 지급되며, 업체당 평균 97만원 상당이다. 소상공인 보상금 최고액은 2100만원(식당)에 달했다.

시는 확정된 보상금액을 신청자에게 개별 통지하고, 이의신청이 없으면 곧바로 보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시는 변호사, 손해사정사, 의사 등 각 분야별 17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수돗물사고피해보상심의위원회를 두고, 보상기준을 만들어 보상금액을 확정했다.

생수구입비는 가구별 구성원 수와 1일 권장 음용량(2리터),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생수가격, 피해 기간(67) 등을 고려해 보상금을 산정했다. 정수기 필터교체비와 수도꼭지 필터교체비도 시장 최고가격을 적용했다. 소상공인 영업손실은 영업이익(국세청 자료)과 임차료·인건비 등의 고정적 비용 등을 합산해 보상금을 정했다.

앞서 시는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의 6~8월 3개월치 상하수도 사용료를 일괄 면제했다. 3개월치 면제 금액만 269억원으로 집계됐다. 3개월치 상하수도 사용료 면제금과 신청보상금 등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한 피해보상금만 모두 370억원으로 추산됐다.

여기에 피해지역 주민 일부가 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상황이어서 피해보상금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붉은 수돗물 피해자 A씨는 " 인천시가 개인별로 보상금 지급에 나섰지만, 인천시 상수도본부 공무원이 수돗물 탁도계임의조작을 한점에 대해 인천시의 잘못된 재정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서구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지난달 21일 공개 모집한 소송인단 1179명을 원고로 인천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장을 제출했다. 서구 검단·검암동 주민 일부도 집단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 5월30일 수계 전환 중 기존 관로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사고 발생 뒤 인천시의 대응 부실로 67일간 적수 사태가 이어졌다. 또한 인천시 상수도본부 공무원 7명은 탁도계임의조작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