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본입찰 '깜짝 손님'없이 마무리…애경·HDC·KCGI 3파전
아시아나 본입찰 '깜짝 손님'없이 마무리…애경·HDC·KCGI 3파전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11.0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GI, SI 비공개…사실상 ‘애경-현대산업개발’ 구도
애경 ”항공업 경험 있는 유일한 입찰자“ 자신감 드러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 항공 매각 본입찰에 깜짝 변수는 없었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애경그룹, 현대산업개발, KCGI 컨소시엄이 본입찰에 참여했다.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까지는 1주일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금호산업은 7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에서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매각 최종 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은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애경그룹-스톤브릿지, KCGI-뱅커스트릿이다. 금호측은 우선인수협상 대상자를 선정하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해 연내 매각을 완료할 방침이다.

아시아나 매각과 관련해 본입찰 마감 전까지 SK나 GS, 신세계 등 대기업의 참여가 변수로 등장할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으나 주요 대기업들은 항공사업에 발을 뺀 것으로 보인다. KCGI 또한 다른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아 함께 입찰에 참여 할 것으로 예상돼 관심이 모였으나 SI의 실체는 공개하지 않았다. 애경그룹은 막판에 한국투자증권을 재무적 투자자(FI)로 컨소시엄에 참여시켰다.

이번 매각 대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31%, 구주)와 아시아나 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이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 뿐 아니라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으로 매각할 계획이다.

애경그룹은 본입찰 참여후 보도자료를 내고 “주간사의 지침에 맞게 준비를 마치고 입찰을 완료했다”고 아시아나 인수 참여를 공식 발표했다.

애경은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예비후보 가운데 항공업에 대한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유일한 입찰자"라며 "제주항공을 새로운 항공사업 모델로 성공시킨 저력을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겠다"고 강한 의욕을 보였다. 끝으로 "노선과 기단 운용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핵심 역량을 더욱 강화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새로운 항공사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