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AI 기술로 테러나 혐오발언까지 '자동 감지해 삭제 中'
페이스북, AI 기술로 테러나 혐오발언까지 '자동 감지해 삭제 中'
  • 홍화영 기자
  • 승인 2019.11.2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콘텐츠 90% 사전 감지율, 사용자가 신고하기 전에 삭제 조치 중
혐오 발언 감지 시스템 기술 향상, 사전 감지율 80%까지 올라
페이스북은 지난 28일 공개한 커뮤니티 규정 집행 보고서에서 유해 콘텐츠의 규정과 집행을 강화해왔으며 지난 5년 동안 AI(인공지능)에 투자를 집중해 콘텐츠 감지율과 삭제율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은 지난 28일 공개한 커뮤니티 규정 집행 보고서에서 유해 콘텐츠의 규정과 집행을 강화해왔으며 지난 5년 동안 AI(인공지능)에 투자를 집중해 콘텐츠 감지율과 삭제율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은 인공지능 기술로 테러나 불법 무기 등은 물론 혐오 발언까지 자동 감지해 삭제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 28일 공개한 커뮤니티 규정 집행 보고서에서 유해 콘텐츠의 규정과 집행을 강화해왔으며 지난 5년 동안 AI(인공지능)에 투자를 집중해 콘텐츠 감지율과 삭제율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혐오 발언 감지 시스템의 기술이 향상돼 사전 감지율이 68%에서 80%까지 올랐고 올해 2분기부터는 일부 게시물을 자동으로 삭제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페이스북은 혐오 발언과 비슷한 문자와 이미지를 구별하는 매칭 기능과 혐오발언 콘텐츠에서 공통적인 문구나 패턴의 유사성을 감지하는 기법도 사용하고 있다.

이에 더해 테러 선동이나 불법 무기와 의약품 등 유해 콘텐츠에 대해서는 90% 후반대의 사전 감지율로 사용자가 신고하기 전에 삭제 조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