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억 들인 우체국 중부권광역물류센터…택배원 안전 '나 몰라라'
1천억 들인 우체국 중부권광역물류센터…택배원 안전 '나 몰라라'
  • 민다예 기자
  • 승인 2019.12.0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높이조절판설치…경사 심해 안전 위협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사진-우정사업본부)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사진-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1000억원을 넘게 투자해 새로 들어서는 대전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의 안전상의 문제가 제기돼 택배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물류 이동의 허브 역할을 하는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대전 IMC)는 이달 시범가동에 나선다.

본래 계획대로라면 4월 가동을 앞두고 있었지만 건설 설비가 변경되면서 공정이 늦어져 이달로 늦춰졌다.

중부권광역우편물류센터는 총 사업비 1103억원, 연면적 2만6631㎡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시간당 8만개, 연간 2억개의 소포를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물류센터 시설이 대형 탑차에 맞게 설계되면서 소형 탑차로 택배를 나르는 배달원들은 안전사고에 노출됐다.

물류센터에는 트럭 하역 플랫폼 전체 180여개가 대형 5톤 탑차 크기에 맞춰 설계돼 1톤 소형트럭과 높이가 맞지 않는다. 물건을 받아 트럭에 실어야하는데 허리를 크게 굽히지 않을 경우 택배물을 실을 수 없고 자칫 발을 헛디딜 경우 크게 다칠 수 있다.

전국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설계단계부터 위탁배달원들에 대한 고려가 전혀 없다"며 "차량 접안 등 일부 시설이 설계가 제대로 되지 않아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우려했다.

노조의 반발로 우정사업본부는 높이조절판을 설치해 1톤 화물차의 주차위치를 높여 하역장 바닥과의 높이 차이를 줄이기로 했다. 하지만 이 경우 조절기의 경사도가 심해 물건을 싣는 도중 자칫 발이 빠지면 다칠 수 있는 구조다.

이에 대해 우정사업본부측은 당초보다 일정이 지연됐다며 배달원에게 당장 출근하라고 지시했다. 일단 출근한 뒤 보완책을 마련해주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위탁배달원들은 "현장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출근하지 않겠다"며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