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정유경, 신세계인터 지분 30만주 매각…왜?
신세계 정유경, 신세계인터 지분 30만주 매각…왜?
  • 박은정 기자
  • 승인 2019.12.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인터 지분 4.2% 해당…665억원 규모

정유경 신세계 총괄과장이 자신이 보유하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30만주를 매각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매각이 증여세 재원 마련을 위한 차원으로 풀이하고 있다.

신세계 정유경 총괄사장(사진)이 신세계인터내셔날 보유 지분 30만주를 매각했다. (사진-연합뉴스)
신세계 정유경 총괄사장(사진)이 신세계인터내셔날 보유 지분 30만주를 매각했다. (사진-연합뉴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2일 정유정 총괄사장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30만주 4.2%에 해당하는 것으로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형태로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매각 규모는 664억5300만원에 이른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화장품과 패션 관련 브랜드를 보유한 신세계의 자회사로, 정 사장의 남편 문성욱 부사장이 최근 인사에서 사업기획본부장으로 임명됐다. 또한 신세계가 최대주주로 45.76%의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정 총괄사장은 19.34%의 지분을 보유하며 2대 주주 자리에 오른 인물이었다. 하지만 매각으로 지분율은 15.14%로 떨어졌다.

매각 이유를 두고 업계에서는 증여세 마련을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 총괄사장은 증여세 납부를 위해 지난 7월에도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만주를 매각한 바 있기 때문이다.

앞서 정 총괄사장은 지난해 4월 부친인 정재은 명예회장으로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0만주를 증여받았다. 이에 정 총괄사장 지분은 0.43%에서 21.44%로 급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