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올해도 'AHR 엑스포' 참가…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경동나비엔, 올해도 'AHR 엑스포' 참가…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 조인섭 기자
  • 승인 2020.02.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13년 연속 'AHR 엑스포' 참가
프리미엄 온수기 NPE 후속 모델 등 신제품 눈길
AHR 엑스포 현장 모습 (사진-경동나비엔 제공)
AHR 엑스포 현장 모습 (사진-경동나비엔 제공)

[일요경제 조인섭 기자] 경동나비엔이 3일부터 5일까지(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2020 AHR 엑스포'에 13년 연속 참가한다. 이는 국내 보일러 브랜드 중 유일한 사례다. 

'AHR(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 엑스포'는 1930년부터 미국 냉동 공조학회(ASHRAE)가 주관하는 냉난방 분야 대표 전시회로 전세계 2천여개 업체, 약 4만5천 명이 참석해 최신 냉난방 기술 및 제품 동향을 선보이는 자리다. 

특히 올해는 북미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아온 기존 제품의 뒤를 잇는 모델들을 선보였다. 프리미엄 콘덴싱 가스온수기 'NPE-A2'를 포함해 콘덴싱보일러 'NCB'와 'NHB', 관체형 보일러 'NFC', 'NFB' 등을 AHR 엑스포 현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제품은 'NPE-A2'다. 열량에 따라 온도를 정확하게 제어할 수 있으며, '터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적용해 간편하고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하다. 다량의 급수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걱정 없이 온수를 즐길 수 있고, 다양한 장소에 설치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일반 온수기 신제품 'NPN'도 주목할 만하다. 업계 최초로 일반형 온수기에 스테인리스 열 교환기를 적용해 내구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압도적이다. 또한 인/아웃도어 겸용 모델(NPN-U)과 아웃도어 전용 모델(NPN-E) 2종의 라인업으로 북미의 다양한 주거 및 설치 환경에 따른 선택의 폭을 넓혔다. 

경동나비엔 이상규 미국 법인장은 "2020 AHR 엑스포는 콘덴싱 기술을 활용한 일반형 온수기를 출시하면서 경동나비엔의 위상을 일반 온수기 시장까지 확대하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더불어 "앞으로도 북미의 주거 환경 및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제안하며 글로벌 생활환경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04 아이컨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142-1117
  • 팩스 : 02-3142-11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은정
  • 명칭 : (주)일요경제신문사
  • 제호 : 일요경제
  • 등록번호 : 서울 다 07690
  • 등록일 : 2007-04-25
  • 발행일 : 2007-04-25
  • 대표이사 : 김순희
  • 발행·편집인 : 김순희
  • 상무이사 : 송재현
  • 자문변호사 : 법무법인 광교 이종업
  • 일요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37662@naver.com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저작권보호원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