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현대차 52주 신저가 경신
삼성전자·현대차 52주 신저가 경신
  • 윤정 기자
  • 승인 2014.09.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23일 또다시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2.27% 하락한 116만1천원에 거래를 마치며 또 52주 신저가를 찍었다.

이는 2012년 7월 25일 115만8천원 이후 2년2개월 만의 최저치이기도 하다.최근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도 감소 4조원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주가는 곤두박질을 치고 있다.

특히 삼성증권에서 전날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이 4조7억원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는 보고서가 나온 뒤 낙폭이 다시 커진 모양새다.

현대차는 여전히 한국전력 부지 매입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 2.05% 하락한 19만1천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소폭 반등세를 나타냈으나 이날 다시 약세 전환했다.

장중 한때 18만9천5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또한 현대차와 함께 컨소시움에 참여했던 현대모비스는 1.98% 떨어진 24만7500원, 기아차는 2.56% 하락한 5만33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